취학 전 사교육, 평균 4.7세부터…“우리 애만 뒤처질까봐”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우리나라 아이들이 사교육을 받기 시작하는 나이가 평균 4.7세 무렵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가 다른 아이보다 뒤처질까바 불안해서 일찍 사교육을 시키는 부모들이 많았다.

22일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에 따르면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교 저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 509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학부모 중 74.3%가 취학 전 사교육을 시킨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자녀가 6세일 때 사교육을 시작했다는 학부모가 27.0%로 가장 많았고, 5세(18.5%)와 3세(17.7%)가 그 다음이었다. 평균하면 4.7세로, 사교육을 시작한 나이는 5세도 채 되기 전이다.


가장 많이 시키는 사교육 과목(복수응답)은 국어∙한글(62.4%)이었고 영어(52.4%)와 미술(50.8%)도 응답자의 절반이 넘었다. 수학·숫자(41.0%), 창의력놀이(31.2%), 음악(30.4%), 수영∙태권도∙발레 등 체육(29.6%) 교육도 많았다. 미취학 아동들은 평균 3.2개 과목, 하루 평균 1시간 16분 가량 사교육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학부모가 취학 전 자녀의 사교육에 지출하는 돈은 매달 평균 25만 8000원 정도로 만만치 않았다. 돈이 가장 많이 들어가는 과목은 영어(39.4%)였다.

사교육 경험이 있는 부모의 82.0%는 자녀의 사교육에 쓰는 비용이 부담된다고 답하면서도, 절반이 넘는 응답자가 사교육 이유(복수응답)로 ‘자녀가 뒤처질까봐 불안해서’(54.2%)를 꼽았다. ‘학습 습관을 길러 주기 위해서’(37.4%), ‘장기적으로 학습 효과가 있을 것 같아서’(36.1%), ‘주변 학부모들이 대부분 사교육을 시키고 있어서’(23.9%)라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초등학교 입학 전에 꼭 선행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과목(복수응답)으로는, 국어·한글(62.4%)이 가자 많았고 영어(49.2%)와 수학·숫자(47.6%)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취학 전 사교육을 시킨 경험이 없는 학부모는 응답자이 25.7%인데, 그 이유(복수응답)로 ‘공교육만으로도 그 나이에 필요한 것들 것 배울 수 있어서’(43.5%), ‘엄마표교육으로 충분히 커버할 수 있어서’(38.2%), ‘너무 어릴 적부터 시작했다가 공부에 대한 거부반응이 생길까 봐’(32.8%) 등을 꼽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