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취임 첫날부터 TPP 탈퇴 조치 나서겠다” 공식화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대통령 취임 첫 날부터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를 위한 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21일 발표한 영상 메시지에서 “우리 법과 일자리를 되찾기 위해 취임 첫 날 할 수 있는 행정 조치 목록을 만들라고 정권인수팀에 요청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무역 분야에서는 ‘우리나라에 잠재적 재앙’(potential disaster for our country)인 TPP에서 탈퇴하겠다는 뜻을 밝힐 것”이라며 “대신 미국에 일자리와 산업을 돌려줄 공정한 양자 무역 협정을 협상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당선인은 지난 대선 유세기간 TPP 탈퇴를 공언했으며, 트럼프 정권인수위원회도 TPP 폐기를 취임 100일내 우선과제로 적시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도 TPP에 대한 의회 비준을 추진하지 않고 트럼프 행정부 손에 맡기기로 했다.

트럼프 당선인이 이달 8일 치러진 대통령선거에서 당선된 후 TPP 관련 계획을 직접 밝힌 것은 처음이다.

그는 그 밖에도 이날 에너지, 규제, 국가안보, 이민, 공직윤리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트럼프 당선인은 “내 국정 과제는 ‘미국이 최우선’이라는 단순한 핵심 원칙을 바탕으로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애국자’들로 구성된 내각을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다만 트럼프 당선인의 대표 공약 중 오바마케어(건강보험개혁법) 폐지와 멕시코 국경에 장벽을 건설하는 방안은 이날 발표에서 빠졌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