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섬, 겨울시즌 잡화 신상품 출시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한섬이 본격적인 겨울 시즌을 맞아 타임 등 국내 브랜드별로 잡화류 신상품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한섬 측은 코트, 패딩 등 겨울철 아우터류와 함께 코디할 수 있는 ‘포인트 액세서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관련 상품을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우선 국내 대표 여성 브랜드인 ‘타임’은 ‘밍크 퍼 투톤 머플러’를 선보인다. 2가지 컬러의 천연 밍크 퍼가 섞여 있는 것이 특징으로, 레드브라운ㆍ스모키그린 등 3가지 컬러로 선보여 무채색 계열의 외투와 스타일링 하기 안성맞춤인 아이템이다.

또 컨템포러리 잡화 브랜드 ‘덱케’에서는 한섬이 전개하는 수입의류 전문 편집숍 ‘톰그레이 하운드’와 협업한 ‘톰 니트 글로브’ 장갑을 선보인다.

아울러, 한섬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더캐시미어’에서는 일본 유명 문구 브랜드인 ‘포스탈코(POSTALCO)’의 소가죽 클러치를 전개한다. 가죽 가공시 유독성 화합물을 사용하지 않은 천연 소재인 만큼 제품마다 표면 및 재질이 다를 수 있지만, 사용할수록 반짝임이 사라지고, 자연스러운 감촉을 위해 방수 처리를 하지 않은 코튼(면) 부문도 부드러우지는 것이 특징이다.

래트 바이티(LÄTT BY T)는 ‘펄 포인트 엘라스틱 탑 라인 플랫 슈즈’를 판매한다. ‘에이지리스’를 표방하는 브랜드 콘셉트의 맞게 슈즈 앞 부분에 ‘엘락스틱’ 소재를 사용해 신고 벗기가 편하고 안쪽은 천연 양가죽을 사용해 부드러운 착화감을 제공해 겨울철에 편하게 신을 수 있는 아이템이다.

한섬 관계자는 “트렌디한 디자인과 함께 겨울 시즌에 맞게 보온성을 강조한 잡화 아이템을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