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국고채 매입…1조2700억원 어치 낙찰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한국은행이 채권금리를 안정화 조치의 일환으로 실시한 국고채 매입에서 1조2700억원 어치가 낙찰됐다.

한국은행은 이날 오후 2시부터 10분간 경쟁입찰을 실시한 결과 지표물인 국고채 10년물 16-3호는 1700억원, 국고채 5년물 16-4호 3000억원, 국고채 3년물 16-2호 5000억원 등 총 9700억원이 낙찰됐다고 21일 밝혔다.

응찰규모는 한은이 예정했던 매입규모 1조2000억원을 밑도는 9800억원을 기록했다.

국고채 20년물 13-8호와 국고채 10년물 14-5호, 국고채 5년물 15-1호는 낙찰액이 각각 500억원, 1500억원, 1000억원이었다.

각 증권의 인도 및 자금결제일은 오는 23일이다.

이번 국고채 직접 매입은 최근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 채권 및 환율 등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한은이 시장 안정화조치의 일환으로 실시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앞서 지난 18일 오전 시중 은행장들과 가진 금융협의회에서 국내 금융시장의 불안감이 확산되면 적극적으로 안정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은 관계자는 “추가 매입 여부는 시장 상황을 봐가며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