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씨앤에프, 캄보디아 최초 검역시설 구비 농산물유통센터 짓는다

캄보디아 마오레거시와 MOU 체결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현대코퍼레이션그룹 계열의 현대씨앤에프는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 인근에 캄보디아 최초의 농산물 검역시설을 구비한 농산물유통센터 건립을 본격 추진한다.

현대씨앤에프는 21일 오후 6시(현지시각) 캄보디아 프놈펜 소피텔 호텔에서 현지 파트너인 마오레거시(Mao Legacy Co., LTD)와 ‘검역시설을 포함한 캄보디아 농산물유통센터 건립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설명=현대코퍼레이션그룹 계열의 현대씨앤에프는 캄보디아 마오레거시와 ‘검역시설을 포함한 캄보디아 농산물유통센터 건립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체결문에는 마오 쿤 피세이(앞줄 왼쪽) 마오레거시 대표와 현대씨앤에프 장안석 대표(앞줄 오른쪽)가 서명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정몽혁 현대코퍼레이션그룹 회장(뒷줄 오른쪽에서 첫번째), 김원진 주캄보디아 한국대사(뒷줄 왼쪽에서 세 번째) 등 주요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이날 체결 서명식에는 마오 쿤 피세이(Mao Kun Pisey) 마오레거시 대표와 정몽혁 현대코퍼레이션그룹 회장, 장안석 현대씨앤에프 대표, 그리고 김원진 주캄보디아 한국대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마오 대표는 “캄보디아 내 검역시설과 농산물유통센터 사업이 큰 성공을 거둬 한국과 캄보디아 간 농산업 협력의 대표적인 사례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양국 정부에서도 많은 관심을 갖고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현대씨앤에프는 이날 MOU 체결에 따라 내년부터 캄보디아 프놈펜 인근에 망고 등 농산물 수출을 위한 검역시설이 포함된 농산물유통센터를 단계적으로 조성한다. 특히 검역시설은 캄보디아에서 처음으로 구축되는 것이어서 의미가 크다고 현대씨앤에프 측은 설명했다.

캄보디아산 망고는 태국, 필리핀산보다 크고 과육이 풍부함에도 체계적인 검역ㆍ유통시스템이 없어 대부분 제값을 받지 못한 채 접경 국가로 비공식 수출되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센터는 앞으로 캄보디아 농산물의 분류와 세척, 가공, 포장 등 상품화 과정을 담당하게 되며 우리나라와 중국, 유럽연합(EU) 등 제3국 수출에 중추적 역할을 맡게 된다. 취급 과일 또한 망고에서 두리안, 파파야, 코코넛, 망고스틴 등 캄보디아산 열대과일 전반으로 확대하고 현지 농산물의 가공ㆍ유통까지 사업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한국과 캄보디아 양국이 상호 윈윈(win-win)하는 좋은 기회로 평가된다. 캄보디아는 망고를 비롯한 열대과일 수출을 통해 자국 농민들의 소득 증대와 생활개선에 기여할 수 있고 한국의 발달된 검역 및 유통 기술과 노하우 전수를 통해 체계적인 농산물 유통 인프라를 확립할 수 있다. 여타 캄보디아산 농산물의 수출시장 확대 계기도 마련될 수 있다.

한국으로서도 국내 소비자들이 고품질의 캄보디아산 열대과일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다.

현대씨앤에프는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12월 한국 농림축산검역본부와 캄보디아 농림부 간의 ‘캄보디아산 망고 생과실의 대 한국 수출을 위한 MOU’ 체결 이후 캄보디아 측 파트너와 검역시설 구축, 설비투자, 시설 운영 계획 수립 등 준비 작업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번 MOU 체결이 캄보디아산 망고가 우리나라에 수입되기 위한 프로세스에 박차를 가하게 될 것으로 기대되는 이유다.

한편, 현대코퍼레이션그룹은 지난 2014년부터 캄보디아에 본격 진출하기 시작해 2015년에 현지 법인을 설립하고 망고농장을 운영하는 등 캄보디아를 거점으로 아세안(ASEAN) 지역에서의 미래 성장 동력 창출 작업을 꾸준히 추진해 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