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캐피탈 ‘사랑의 연탄나눔’ 취약계층에 온기 전달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효성의 금융 계열사인 효성캐피탈이 소설(小雪)을 맞아 ‘사랑의 연탄 나눔’ 활동을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효성캐피탈 임직원과 임직원 자녀 50여명은 (사)따뜻한 한반도 사랑의 연탄나눔 운동본부를 통해 상계동 일대 독거노인, 소년소녀가장, 빈곤층 등 취약계층 9가구를 방문해 1800여 장의 연탄을 배달했다. 연탄은 효성캐피탈 임직원과 회사가 매칭그랜트로 조성한 행복드림기금으로 구입했다.

효성캐피탈 김용덕 대표이사(사진 오른쪽)를 비롯한 임직원, 임직원 자녀들이 22일 서울 노원구 상계동 일대에서 연탄을 배달하고 있다. [사진제공=효성]

이날 봉사활동에 참여한 신문숙 인사총무팀장은 “자녀들과 함께 봉사활동을 하면서 잠시나마 어려운 이웃들을 돌아볼 수 있어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김용덕 대표이사도 “오늘 나눈 연탄을 통해 우리의 이웃이 따뜻한 겨울을 보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연탄 나눔활동 외에도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효성캐피탈의 ‘사랑의 연탄 나눔’ 활동은 2014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세 번째를 맞이했으며,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이루어지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