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지식재산권 무역적자 1.6억달러…2분기 기준 사상 최저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올해 2분기 한국의 지식재산권 무역수지 적자 규모가 2분기 기준 역대 최저치를 나타냈다. 음악 및 영화 등의 저작권 부문은 사상 처음 흑자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6년 2분기 중 지식재산권 무역수지(잠정)’ 자료에 따르면 올해 2분기(4∼6월) 특허 및 실용신안권, 상표 및 프랜차이즈권, 산업재산권, 저작권 등 지식재산권 무역수지는 1억6370만 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2분기 적자 5억8460만 달러보다 72.0%(4억290만 달러)나 급감한 수치로 지난해 3분기 1억6210억 달러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작은 규모이자, 2분기 중에서는 최저치다.

[그래프=한국은행 제공]

특히 문화예술저작권이 통계 작성 이후 처음 흑자를 낸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지식재산권 무역수지를 유형별로 보면 연구개발 및 소프트웨어(SW) 저작권 거래에서 2억363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한류의 영향으로 문화예술저작권은 3400만 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한은 관계자는 “지식재산권 무역수지는 매년 2분기나 3분기가 좋게 나오는 계절적 특성이 있다”면서 “2분기에 해외 공연 수출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분기 155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던 디자인권도 2분기 2730만 달러 흑자로 돌아섰다.

반면, 특허 및 실용신안권은 3억280만 달러 적자를 냈다.

상표 및 프랜차이즈권은 -1억4천290만 달러를 기록하면서 적자를 이어갔다.

기업 규모별로는 국내 대기업과 외국인투자 중소·중견기업은 각각 3540만 달러, 4억2050만 달러 적자를 나타냈다.

국내 중소·중견기업은 3억620만 달러 흑자를 나타내 2010년 3분기 이후 흑자 행진을 지속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이 2억7310만 달러 적자를 냈지만, 서비스업은 1억116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제조업에서는 전기·전자제품이 1억7280만 적자를 냈다.

서비스업 중 출판·영상·방송통신·정보서비스업은 2억955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한국이 지식재산권 거래에서 대상국 중에는 베트남이 최대 흑자국으로 떠올랐다.

2분기에 베트남과 거래에서 4억5930만 달러 흑자를 냈고 중국과 거래에서는 3억6천380만 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기업들이 현지 공장을 중국에서 베트남으로 이전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2분기 미국과 지식재산권 거래에서는 8억243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독일을 상대로는 1억1750만 달러, 일본과의 거래에서 7570만 달러 적자를 각각 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