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편의점에 가면 엑소(EXO)를 만난다

-28일부터 시즌그리팅 3만개 한정 단독 판매

-소녀시대ㆍ샤이니 등 시즌그리팅 사전주문도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CU(씨유)는 연말을 맞아 오는 28일부터 ‘2017년 엑소(EXO) 시즌그리팅(3만 5000원)’을 업계 단독으로 한정 수량(3만개) 판매한다고 22일 밝혔다.

시즌그리팅(Season’s Greeting)은 캘린더가 포함된 선물세트를 지칭하는 말로 연말이면 팬카페를 중심으로 단체 주문이 이어질 정도로 인기 있는 굿즈(Goodsㆍ연예인, 애니메이션 등과 관련된 파생 상품) 중 하나다. 

EXO 시즌그리팅. [사진제공=CU]

CU에서 판매되는 ‘엑소 2017년 시즌그리팅’은 캘린더 3종(벽걸이, 탁상, 미니), 다이어리, 포토엽서로 구성됐다.

특히 9명 멤버 전원의 개인 사진이 들어간 포토엽서는 CU에서 판매하는 3만개 한정판에서만 만날 수 있다.

각 박스에는 1번부터 3만번까지 홀로그램 넘버링이 부착되어 있어 소장가치를 더했다.

’엑소 2017년 시즌그리팅‘ 안에는 바다와 도시라는 상반된 공간에서 다양한 매력을 표출한 엑소의 다양한 사진이 포함되어 있다. 

EXO 시즌그리팅. [사진제공=CU]

이 밖에도 SM엔터테인먼트의 아이돌 그룹인 소녀시대, 샤이니, f(x), 레드벨벳, NCT의 시즌그리팅도 선보인다.

세트당 캘린더 3종과 다이어리 1개가 들어 있으며 사전 주문을 통해서만 판매된다.

사전 주문 기간은 이달 28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로 CU 점포 카운터에 문의해 주문서를 작성하면 된다. 해당 상품은 12월 15일부터 주문 점포에서 수령할 수 있다.

박진용 BGF리테일 생활용품팀 MD(상품기획자)는 “주로 온라인, 음반매장 등에서만 판매되던 굿즈를 편의점에 도입함으로써 고객 편의성와 접근성을 높여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엑소는 3개 앨범 연속 100만장을 돌파하며 트리플밀리언 셀러 기록을 세우며 각종 차트 및 대상을 석권한 한국 및 아시아를 대표하는 최정상 그룹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