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스타트업-인재 매칭지원’ 사업 기업ㆍ구직자 윈윈

- 올해 첫 시행, 5개월간 148명 교육수료, 47명 취업 성공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서울시와 중소기업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SBAㆍ대표 주형철)이 스타트업과 구직자를 지원하기 위한 ‘스타트업-인재 매칭지원’사업이 청년실업의 새로운 돌파구로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설명=청년 구직자들이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교육을 받고 있다.]

‘스타트업-인재 매칭지원’은 구인난을 겪고 있는 스타트업과 스타트업에 관심 있는 구직자의 연결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주관기관 오이씨랩㈜(대표 장영화)과 스타트업 얼라이언스와 함께 ‘스타트업 캠퍼스’ 교육을 통해 구직자의 이해를 높이고 인턴쉽 기회 등을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스타트업에는 구인풀 제공을 통해 우수 인재에 대한 상시채용이 가능한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사업 첫 해인 올해, 11월 현재 총 5회에 걸쳐 진행된 스타트업 캠퍼스를 통해 총 148명이 교육을 수료했으며, 이 중 47명이 실제 스타트업 취업에 성공했다. SBA는 현재까지의 성과를 바탕으로 투자와 지원을 확대해 연간 수료생 300명 이상, 취업 성공 100명 이상, 채용사례 발굴 100건 이상을 달성할 계획이다.

공과대학을 졸업한 A씨는 경영대학원 진학을 원하는 부모의 반대를 무릅쓰고 적성에 맞는 여행 스타트업인 ‘마이 리얼 트립’ 인턴으로 입사 즐겁게 일하고 있다. 또 대학졸업 후 독학으로 프로그래밍을 공부하며 프로그래머로의 꿈을 키워온 B씨는 사진앱 스타트업 ‘팬타그램’ 취업에 성공했다. 비전공자여서 개발 실력도 초보였지만 스타트업은 그의 가능성을 높이 샀고, 그 역시 입사 후 프로개발자 밑에서 능력을 키울 수 있는 환경에 만족하고 있다. 소셜댓글 서비스 회사에서 인턴으로 근무한 C씨 스타트업 캠퍼스를 통해 콘텐츠 미디어 스타트업 ‘네오터치포인트’에 입사했다.

특성화 고등학교를 졸업한 한 지원자는 수평적 문화를 가진 스타트업에서 근무를 희망했고, 게임마케팅 스타트업 ‘나우버스킹’과 인재 매칭에 성공해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일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설명=청년 구직자들이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교육을 받고 있다.]

SBA 스타트업-인재 매칭 지원사업은 올해 총 5회의 스타트업 캠퍼스를 실시한 데 이어 연말까지 3회를 추가로 실시할 예정이다.

또 지난 6월 국민대를 시작으로 진행 중인 ‘대학별 맞춤형 스타트업 캠페인’ 역시 서울대, 고려대, 아주대, 덕성여대 등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주형철 SBA 대표는 “스타트업-인재 매칭지원사업을 통해 유망 스타트업 성장에 도움이 되는 맞춤형 인력양성과 청년 취업난 해소에 기여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