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홈쇼핑 영업이익률 서비스업보다 5배 높아…“소비자에 책임전가” 논란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TV홈쇼핑업계가 과도한 영업이익률로 소비자에게 부담을 전가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지난 2011년부터 2015년까지 TV홈쇼핑과 제조업, 서비스업, 백화점, 종합도ㆍ소매업, 대형마트 등 6개 업군을 비교한 결과 TV홈쇼핑의 평균영업이익률이 15.5%로 가장 높았다고 21일 밝혔다.

2위로는 백화점(10.8%)이 올랐으며, 그 뒤로는 제조업(5.4%), 종합도ㆍ소매업(5.3%), 대형마트(4.9%), 서비스업(3.7%) 순이었다. 이들 직군은 국내 TV홈쇼핑의 영업이익률과 최소 4.7%p부터 최대 10.6%p까지 차이가 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 소비자단체 협의회가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을 통해 도출한 데이터. TV홈쇼핑의 평균영업이익률이 15.5%로 월등히 높게 나타났다. (자료=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제공)

국내홈쇼핑은 미국 홈쇼핑업계와 비교했을 때도 월등히 높은 영업이익률을 보였다. 미국 홈쇼핑의 지난 5개년 평균 영업이익률은 6.9% 수준에 그쳤다.

이에 소비자단체협의회는 “TV홈쇼핑의 높은 영업이익률은 과도한 판매수수료에 기인한다”고 주장했다. 판매수수료란 판매를 알선해 주고 그 대가로 판매금액의 일부를 보상으로 받는 금액으로, 한국TV홈쇼핑협회 조사결과 상품공급업자가 TV홈쇼핑사에 판매수수료로 지급하는 금액은 판매금액의 31.8%에 달했다.

TV홈쇼핑 시장은 2014년까지 빠르게 성장했지만 지난해 홈앤쇼핑의 백수오 파동으로 영업이익률이 전년대비 12.2%p 감소했고, 채널선정 경쟁에 따른 과도한 방송송출수수료 지급 등에 따라 모든 사업자의 영업이익률이 하락한 바 있다. 하지만 이같은 악재 속에서도 국내 TV홈쇼핑 6개사의 영업이익률은 8.8%∼22.5%를 기록하며, 에전만 못하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소비자단체협의회 측은 “홈쇼핑 업계의 판매수수료는 현재 과도한 편“이라며 ”이를 유사업종(백화점, 대형마트, 해외홈쇼핑)의 영업이익률까지 인하한다면 중소납품기업의 수수료 부담을 줄일 수 있고 상품의 판매가격 인하 또는 품질 개선으로 이어져 소비자의 후생 역시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소비자단체협의회는 과도한 방송송출수수료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송출수수료란 홈쇼핑 사업자가 채널이용 대가로 케이블 종합유선방송사업자 등 플랫폼사업자(SO)에게 지급하는 금액으로, 매출원가 중 69.6%(5개년 평균)를 차지한다. 특히 최근 홈쇼핑 사업자 간 채널 경쟁이 과열되면서 송출수수료도 급증했다. 2011년 평균 67.2% 수준이었던 송출수수료 매출원가 대비 지출비중은 매년 크게 늘어 2015년에는 평균 71.7%로 크게 상승한 바 있다.

소비자단체협의회는 “송출수수료의 증가는 판매수수료와 상품 판매가격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고 이에 따라 소비자의 후생 또한 감소하므로 TV홈쇼핑사가 적정 수준의 송출수수료를 지출할 수 있도록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