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상하이 국제 컨퍼런스에서 강동구 혁신사례 주목 !

대한민국 건강도시협의회 의장도시인 강동구(구청장 이해식)가 21~24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제9차 건강증진 국제컨퍼런스>에 참석해 혁신과 신기술을 활용한 강동구 사례를 세계와 공유했다.

 <건강증진 국제컨퍼런스>는 1986년 캐나다 오타와 헌장 발족 후 세계 각국의 건강 형평성 증진과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의 실현에 초점을 두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중국 국가건강 가족계획위원회(NHFPC)가 주최한 이번 컨퍼런스에는 WHO 가입 국가 기관장, 정책 전문가, 국제 NGO와 건강증진 전문가 등 750여 명이 참석했다. UN에서 제시한 지속가능 개발을 위한 건강도시 건설을 목표로 우수 사례를 공유하고 정책 방향을 논의했다.

 강동구는 걷기운동을 활성화하는 ‘계단걷기 스마트폰 앱’, 실시간으로 건강상태를 체크하는 ‘유-헬스존’, 만성질환 예방을 위한 ‘건강100세 상담센터’와 ‘건강관리지원센터’ 등을 소개했고 지역주민의 자가건강관리를 도모한다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강동구는 그동안 구정의 모든 분야에 ‘건강’ 개념을 적용해왔다. 주민들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운동할 수 있도록 계단걷기 어플리케이션앱 ‘오르GO 나누GO’를 아파트 계단에 설치했다.

 벽면에 부착된 NFC(근거리 무선통신) 보드에 스마트폰을 갖다 대면 자신이 오른 계단 층수와 순위, 실제 소비 칼로리 등을 확인할 수 있다. 걷기운동을 생활화하도록 동기를 부여하고 체력 증진에 도움을 주고 있다.
 
 병원에 방문할 시간이 부족한 주민들이 건강지표를 수시로 체크할 수 있도록 대형할인마트, 보건소 등에 ‘유헬스 건강체크존’을 뒀다. 체중, 근육량, 혈압 등을 측정해 건강상태를 점검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개별 맞춤 건강관리를 위한 전문가 상담도 받을 수 있다.
 
 전 동 주민센터에 전문간호사가 상주하는 ‘건강100세 상담센터’와 건강분야별 상담부터 관리까지 원스톱 지원하는 ‘건강관리지원센터’를 운영해 지역주민의 자가 건강관리 능력을 향상시키고 만성질환 예방을 돕고 있다.

 구의 선진적인 노력은 실질적인 건강 개선으로 이어지고 있다. <2015년 지역사회건강조사>에서 강동구 지역 주민의 ‘신체활동 실천율’이 2009년 17.0%에서 2015년 26.1%로 9.1% 증가했고, ‘비만율’은 2008년 24.6%에서 2015년 23.5%로 1.1% 낮아졌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대한민국 건강도시는 세계 건강도시와 지속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국내외 거버넌스를 강화하고 있다. 우수 정책을 공유‧발전시켜 대한민국 곳곳이 더욱 건강해질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김예지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