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차남 김현철, “국민 도탄에 빠진 지금, 아버님 향한 그리움 더 사무쳐”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고(故)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씨는 22일 선친의 1주기 추모식에서 “온 나라가 혼란과 고통 속에 나아갈 방향을 잃고 국민들이 그야말로 도탄에 빠진 오늘의 위기를 마주하고서야 추위 속에 떠나신 아버님을 향한 그리움이 더욱 사무친다”고 회한을 밝혔다. 

[사진=22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1주기 추모식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오른쪽)가 고인의 차남 김현철 씨와 악수하고 있다. 안훈기자 [email protected]]

이날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엄수된 김 전 대통령 1주기 추모식에서 김씨는 “아버님은 정치인으로서 지도자로서 공인으로서 항상 남을 먼저 배려하시고 나라를 먼저 생각하는 삶을 사셨다”며 “사람들은 아버님을 민주주의에 대한 불굴의 신념, 독재와 싸우는 불굴의 결기, 정치지도자로서의 책임감과 리더십, 군사쿠데타의 뿌리를 뽑고 금융실명제와 지방자치로 빛난 문민정부의 변화와 개혁으로 기억한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오늘 이 혼란한 시기에 저는 아버님을 이렇게 기억하고 싶다”며 “아버님은 언제나 국민을 사랑하고 국민을 신뢰하고 국민을 두려워하셨다고”라고 회고했다. 김씨는 “민주공화국으로 출범한 신생 대한민국이 지금보다 훨씬 더 어려웠던 격동의 세월에 아버님은 정치가로서 지도자로서 그 고뇌와 무게를 기꺼이 감당하시고 오직 국민과 함께 민주주의와 함께 하셨다”며 “여러분께서 세워주신 아버님의 기념비에 김영삼 민주주의라는 이름을 새겨주신 데 대해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아버님의 이름이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영원히 함께 할 수 있도록 아들이자 가족으로서 최선을 다해서 살아나갈 것을 다짐한다”고 추모의 정을 밝혔다.

이날 추모식은 유족인 김씨와 손명순 여사가 함께 했으며 정세균 국회의장과 정병국 이인제 이주영 허원제 문재인 이석현 최형우 김수한 박지원 원유철 나경원 정진석 유성엽 김광림 안철수 배덕광 정종섭 이홍구 김무성(이상 무순)등 여야 전ㆍ현 국회의원 및 원로 정치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