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추모식 ‘친박 핵심’은 빠지고…

여야 前·現정치인들 1주기 엄수

정세균 국회의장과 김무성 정병국 문재인 박지원 등 여야 정치인들이 모인 가운데 22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김영삼 전 대통령의 1주기 추모식이 엄수됐다.

최순실씨 국정농단 사태로 현역 대통령이 피의자로 퇴진ㆍ탄핵 요구를 받는 상황에서 거행된 이날 추모식엔 친박(親박근혜계) 핵심 인사들은 대부분 불참했다. 당초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와 서청원 의원이 참석하기로 했으나 이날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1주기 추모식이 22일 오전 10시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거행됐다.

여당에선 YS(김영삼)계로 정치에 입문해 비박계의 대표 인사가 된 김무성ㆍ정병국 새누리당 의원이 참석했으며 정진석 원내대표와 나경원 원유철 이주영 의원등이 고인에 참배했다. 야권에서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안철수국민의당 전 대표, 이석현, 유성엽 의원 등도 참석했다. 정치계 원로인 김수한 전 국회의장과 최형우 전 국회의원 등도 참석해 유족인 손명순 여사를 위로했다.

김수한 전 국회의장은 이날 추모사에서 “근자에 국민들은 실체가 드러난 권력의 무능과 부도덕에 분노하고 있다”며“절체절명의 국가 위기 속에서 전혀 지도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는 국회와 정치권에 절망하고 있다, 김영삼 대통령의 정신에서 난국 타개의 해법을 찾을 수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이어 “때마침 맡게 된 김영삼 대통령 1주기가 이 나라 위정자와 정치인들이 냉정히 자신을 성찰하고 심기일전하는 계기가 되길 염원한다”고 했다.

이홍구 전 총리도 “한반도 하늘에 전쟁의 먹구름 몰려 들었고 국내 정치는 파국의 조짐이 짙어지고 있다”며 “국민들의 살림도 어려움을 면치 못하고 있는 걱정스러운 상황이기에 여기 모인 이들에게는 김영삼 대통령을 떠나보낸 슬픔이 더하고 지도력의 간절함도 더하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이형석ㆍ유은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