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성태 비례대표 의원, 제4차 산업혁명 대비 ‘SW교육’ 현장 행보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비례대표ㆍ사진)는 오는 24일 서울 둔촌고등학교와 숭실대학교를 연속으로 방문해 소프트웨어(SW) 관련 학부 및 동아리, 연구소 등을 참관하고 SW교육 지원방안에 대한 현장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김 의원은 “다가오는 제4차 산업혁명은 기술, 산업의 융합을 통해 국민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 및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으로, 그 수단으로 융합혁신경제를 주장해왔다”며 “이러한 융합의 핵심은 전통산업과 SW를 필두로 하는 ICT와의 융합으로 이를 위해서는 보다 많은 양질의 SW인재를 양성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이어 “SW교육기관 방문을 계획한 것은 SW선도학교의 교육방식을 다른 학교에 전달하는 동시에 국회차원의 지원방안 마련을 위한 현장의 의견을 수렴코자 마련한 것”이라고 했다.

이날 현장방문단이 방문하는 둔촌고는 ‘자율적으로 배우는 SW’를 기치로 내세운 SW교육 선도학교로, 교사가 교단에 서서 수업을 하면 학생들은 교사의 말에 따라 그대로 실습을 하는 과거의 방식과는 달리, 학생이 중심이 되어 본인이 원하는 교구 선택부터 그에 맞는 코딩까지 스스로 생각하고 참여하는 ‘자기주도형’ 수업방식으로 진행한다. 현장방문단은 둔촌고를 방문해 SW동아리 수업참관 및 학생들의 작품들을 소개받고 관계자 미팅을 통해 지원방안 마련을 강구한다.

이어 방문하는 숭실대학교는 SW전문역량 대학교로서 ‘청소년 SW캠프’주최, ICT 정책 성공 모델을 통해 개도국을 도우며 SW 선도교육 및 전파에 앞장서며 제4차 산업혁명과 SW 중심사회 구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숭실대에서는 SW시설 및 전시회 그리고 SW학부수업을 참관하고, SW교육 간담회를 통해 SW교육 및 지원에 대한 토론 및 의견수렴의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한편, 현장방문단에는 김 의원과 미래창조과학부, 한국과학창의재단,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EBS, 한국SW산업협회가 참여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