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의약품 대거구입, 중증 면역질환 약까지…왜?

[헤럴드경제] 청와대가 효능 논란으로 대학병원 등에서는 잘 사용하지 않는 비타민 주사제를 대거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뿐만 아니라 구입목록에는 비아그라와 중증 면역질환 치료제까지 그 구입 배경에 의혹이 커지고 있다.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출받은 청와대의 2014년 1월~올해 8월 사이 의약품 구입 목록을 보면, 청와대는 라이넥주·멜스몬주(일명 태반주사), 루치온주(백옥주사), 히시파겐씨주(감초주사), 푸르설타민주(마늘주사) 등을 이 기간에 대량 구입했다. 가장 많이 구입한 것은 태반주사로, 라이넥주는 지난해 4월·11월·12월 3차례에 걸쳐 150개를, 멜스몬주는 2014년 6월 50개를 구입했다. 라이넥주는 간 기능 개선, 멜스몬주는 갱년기 증상 완화용으로 허가받았지만 둘 다 ‘태반주사’라는 이름으로 피로해소·항노화 목적으로 많이 쓴다. 청와대가 대량으로 구입한 감초주사(100개), 백옥주사(60개), 마늘주사(50개) 역시 다른 효능으로 허가받았으나 영양이나 미용 등의 목적으로 널리 사용한다. 이런 주사제들에는 “일선 의료기관들이 비급여 수익을 올리기 위한 것으로 실제 효능이 입증되지 않았고 부작용 위험이 크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이외에도 청와대는 길랑바레증후군 등 중증 면역질환에 처방하는 ‘아이비글로불린에스엔주’를 4차례나 구입했다.

전문가들은 이점에 주목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대변인을 지냈던 신현영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전문의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 약품은 중증 감염증이나 혈액질환 등 면역체계에 문제가 있는 경우 사용되는데, 흔히 쓰이는 제품은 아니다”며 “청와대에 중증 질환 환자가 있는 게 아니라면 면역 증강을 위해 사용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올해 3월 50개를 구입한 것으로 돼 있는 ‘라식스주사’는 강력한 이뇨제로 단기간 체중조절 효과가 있다.

이같은 청와대의 약품 구입 목록은 일반적인 처방에서 벗어나는 과도한 양으로 구입배경과 함께 주치의 감독 등 명확한 처방 과정을 거쳤는지 의문이 커지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