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비아그라와 함께 산 ‘리도카인’도 도마에…용도는?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청와대가 지난해 남성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ㆍ팔팔정과 함께 리도카인 등 국소마취제를 구입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2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출받은 청와대의 2014년 1월∼올 8월 의약품 구입 목록에 따르면 청와대는 남성 발기부전 치료제 다량과 함께 리도카인염산염수화물 등 4종의 마취제 180개도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도카인이란 정맥에 주사하는 국소마취제의 일종으로 심실성 부정맥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현재 시판되는 사정지연제 중 ‘리도카인 스프레이’라고 불리는 제품이 있어 청와대에서 구입한 리도카인의 용도를 두고 추측이 무성하다.

하지만 해당 스프레이는 리도카인을 가공해 만든 제품이다. 청와대에서 구입한 대한리도카인염산염수화물은 손상된 피부, 신경 등에 직접 사용할 경우 조직 손상 등의 부작용이 생길 수 있어 정맥 주사용으로 쓰인다.

앞서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청와대 주사제 등 약품 구입은 공식적으로 위촉된 청와대 주치의와 자문단, 의무실 의료진의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경호원 등 청와대 근무자의 건강관리를 위해 정상적으로 구매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