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비아그라, 고산병 치료용으로 구입”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청와대는 발기부전치료제로 널리 알려진 비아그라와 팔팔정을 구입한 것과 관련해 고산병 치료 목적이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23일 “고산지대인 아프리카 순방을 앞두고 구입한 것”이라며 “비아그라가 발기부전치료제이지만 고산병 치료제로도 사용된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한번도 안써 그대로 남아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박근혜 대통령의 지난 5월 에티오피아와 우간다, 케냐 등 아프리카 3개국 순방을 앞두고 고산병 치료용으로 해당 의약품을 구입했다는 것이다.

비아그라는 원래 심혈관치료제로 개발됐으나 발기부전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이 용도로 주로 이용되고 있다.

의료계에서는 비아그라가 혈관을 확장해 산소 공급을 원활하게 해주기 때문에 고산병에 효과가 있다고 보고 있다.

앞서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출받은 의약품 구입 내역 자료를 공개하며 청와대가 지난해 12월 한국화이자제약의 비아그라를 60정(37만5000원), 한미약품의 팔팔정 50밀리그램을 304개(45만6000원) 구입했다고 밝혔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