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지키기 위한 운동은 걷기가 최고…충남도, ‘생활체육 참여 실태조사’ 결과 발표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충남도민들은 자신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운동으로 ‘걷기’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도민 10명 중 4명 이상은 규칙적으로 생활체육 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충남도가 최근 실시한 ‘2016 도민 생활체육 참여 실태조사 학술연구용역’ 결과다. 이번 연구용역은 도민의 체육활동 참여 실태와 요구를 유형별로 조사ㆍ분석하고, 도민 눈높이에 부합하는 체육 정책 개발 기초자료 확보를 위해 실시했다.

조사는 통계청이 표본가구로 선정한 74개 읍ㆍ면ㆍ동 만 10세 이상 도민 1100명을 대상으로, 방문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조사 결과 도민이 가장 선호하는 운동은 걷기로 31.4%로 집계됐으며, 등산(14.8%)과 헬스(8.1%), 축구(7.5%), 배드민턴(4.8%) 등이 뒤를 이었다.

체육 활동 참여 이유는 건강 유지 및 증진(42.7%)이 가장 많았고, 체력 유지 방법으로는 충분한 휴식ㆍ수면(39.9%), 규칙적인 식사ㆍ영양보충(33.0%)과 체육활동(22.4%)이 비교적 높게 나왔다.

1주일에 1회 이상 규칙적으로 생활체육에 참여한 비율은 44.5%로 지난 2014년보다 5% 감소했으나, 여성의 생활체육 참여 비율은 46.5%로 지난 조사보다 3.6% 늘었다.

생활체육 동반자는 친구가 33.6%, 배우자ㆍ자녀가 14.8%로 조사됐으며, 혼자서 운동한다는 답변도 28.1%로 집계됐다. 30∼40대는 주로 혼자 운동하는 반면, 10∼20대는 친구와 함께 하는 비율이 월등하게 높았다.

생활체육 활동 불참 이유는 시간부족(41.7%)이 가장 많고, 관심이 없다(11.6%)거나 건강상의 문제(10.7%), 낮은 소득 수준(9.5%)도 상당수에 달했으며, 시간 부족이나 비용 부담, 접근성 문제 등은 규칙적인 체육 활동 저해 요인으로 지목됐다.

도내 체육시설 만족도는 보통 56%, 만족 37.5%로 대체로 긍정적이었으며, 체육시설을 확충할 경우에는 취약지역 우선(41.6%), 시·군별 재정력 반영 지원(28.9%) 등을 꼽았다.

이와 함께 고령자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해서는 어르신 체육프로그램 마련(46.8%), 실내외 체육시설 확충(25.0%), 체력측정 검사 및 운동처방(19.4%)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특히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어르신 체육 프로그램의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도 관계자는 “고령화와 청년 미취업 문제, 1인 가구 증가 등 사회 변화에 따라 체육 활동 참여 행태 또한 변하고 있다”며 “참여 실태와 요구를 유형별로 면밀히 분석해 충남의 중장기적인 체육정책 개발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국에서 충남에서만 유일하게 실시한 이번 실태조사는 국가 승인 통계조사로 지난 2014년에 이어 두 번째이며, 조사 결과는 도 홈페이지(http://www.chungnam.net)나 KOSIS(국가통계포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