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베링거-사노피 기업결합 시 ‘독과점’ 심화 우려…자산매각 명령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공정거래위원회가 베링거 인겔하임 인터내셔날의 사노피 동물의약품 사업부 인수와 관련해 양돈용 써코바이러스 백신 및 애완견 경구용 항염증제의 국내 판매와 관련된 모든 자산을 6개월 이내에 매각하라고 명령했다.

공정위는 양사의 기업결합을 심의한 결과 이들 시장에서 경쟁제한이 우려된다며 이같이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


베링거 인겔하임과 사노피는 인체용ㆍ동물용 의약품을 생산하는 글로벌 제약사로 각각 독일과 프랑스에 본사를 두고 있다. 베링거 인겔하임은 지난 6월26일 사노피의 동물의약품 사업부를 양수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하고 7월 공정위에 기업결합을 신고했다.

공정위는 6개의 기업결합 시장 중 양돈용 써코바이러스 백신 시장, 애완견경구용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 시장 등 2곳에서 경쟁제한이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써코바이러스는 돼지 폐렴과 설사 등을 일으켜 폐사에 이르게 하는 만성 소모성질환이다.

베링거 인겔하임과 사노피의 양돈용 써코바이러스 백신 시장 점유율은 각각 81.5%, 4.4%로 기업결합 이후에는 85.9%에 달한다. 기업결합 후 시장점유율 합계가 50% 이상이고, 2위 사업자와의 시장점유율 차이가 결합회사 시장점유율 합계의 25% 이상일 때 공정거래법상 경쟁제한성 추정 요건에 해당된다.

애완견 경구용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 시장에서도 양사 각각 30% 수준이었던 시장 점유율이 기업결합 이후에는 66.69%까지 치솟았다. 기업결합으로 10% 점유율 이상의 경쟁사업자가 3개에서 2개로 줄어드는 등 독과점 우려도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위는 기업결합 이후 양사 중 한 곳은 양돈용 써코바이러스 백신, 애완견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의 국내 판매와 관련한 자산을 6개월 이내 매각할 것을 명령했다. 매각 대상 자산에는 완제품 재고 등 실물자산과 상표권 등 무형자산이 모두 포함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