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업계 ‘방콕 국제기계전’ 43社 참가…아세안 공략

국내 기계기업 43개 사가 태국 ‘방콕기계전(METALEX 2016)’에 참가, 아세안(ASEAN) 시장을 공략한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회장 정지택)는 아세안 최대 기계류 종합박람회인 방콕 국제기계전에 우수 기계류 중소기업 43개 사가 23∼26일 참가한다고 밝혔다. 


방콕 국제무역전시센터(BITEC)에서 6만4000㎡ 규모로 개최되는 동 전시회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싱가포르, 대만, 영국, 독일 등에서 약 940개 사가 참가한다. 공작기계, 자동화기기, 용접, 금속가공, 금형 등 4800여개 최신 기술과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진흥회와 KOTRA가 공동구성한 한국관에는 엔드밀·로터리조인트·베어링·펌프·프레스 등 우수 국산기계류를 전시하며 본격적인 아세안시장 진출에 나선다.

최근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을 아세안 국가들은 대규모 인프라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태국은 2022년까지 도로, 철도, 항만, 공항 건설에 678억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인도네시아도 중장기 인프라개발 경제계획을 지난해 수립, 올해 632억달러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말레이시아는 올해 3/4분기까자 238억달러, 베트남은 2020년까지 434억달러를 투자하게 된다.

기계진흥회 박영탁 상근부회장은 “아세안 국가들은 인프라 개발이 취약했으나 최근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어 국산 기계류의 새로운 시장 개척에도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10월까지 우리나라의 대(對) 아세안 기계산업 수출(조선 제외)은 전년 대비 7.0% 감소한 137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전산업의 대 아세안수출 중 기계수출 비중은 전년 19.7%에서 22.6%로 증가했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