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춘, ‘세월호 7시간’ 수석들 입·귀 막아…“대통령 위치 알려고 하지 마라”

[헤럴드경제]세월호 참사 당일 김기춘 당시 비서실장은 청와대 참모의 입과 귀를 완전히 막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2일 TV조선은 단독입수한 고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비망록에 관한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된 고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비망록에 따르면 김 전 비서실장은 2014년 7월 18일, 수석비서관들에게 “(대통령의) 4.16 동선, 위치” “경호상 알지도 알려고도 하지 않는다”는 지침을 준다.

사진=TV조선

또 국회의 자료 요구에 대해서도 “자료 제출 불가” 방침을 전달한다.

대통령이 집무실에 없었다는 논란을 의식한 듯 “청와대 내 계신 곳이 집무 장소”라고 가이드라인도 제시한다.

이 발언은 2014년 10월 28일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되풀이한다.

국회 출석 당일, 김 전 실장은 당시 조윤선 정무수석을 통해 ‘친박’인 김재원 새누리당 의원에게만 ‘7시간동안 이뤄진 대통령 보고 내용 자료’를 제출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김 실장은 야당 의원들에겐 자료를 주지 않아 야당 의원들의 질타를 받았다.

최근 청와대는 “당시 대통령이 관저에 있었다”고 밝히면서도, ‘대통령의 모든 시간이 집무’라며 김 전 실장 말을 반복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