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김무성 대선 불출마선언에 “YS 후계다운 절도 있는 정치”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대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탄핵에 앞장서겠다는 뜻을 발표한 데 대해 “김영삼 전 대통령의 후계다운 절도 있는 정치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김 의원은 이날 김 전 대표의 기자회견 후 문자메시지를 통해 “보수 정치의 정수는 ‘책임윤리’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김무성 전 대표가 강조한 ‘책임지는 자세’를 새누리당 동료 의원들에게도 기대하는 것은 지금 이 순간이 한국 보수 정치의 마지막 기회이기 때문”이라며 “시간은 많지 않다. 새누리당 의원들의 환골탈태를 국민과 함께 지켜보고자 한다”고 했다.

아울러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를 비롯한 친박계 지도부를 향해선 “당 지도부의 태도는 청와대의 그것과 조금도 다르지 않다. 민심을 무시하고, 천심에 거역하느라 자기 무덤을 하루하루 더 깊이 파고 있다”며 “권력의 방패 뒤에서 당장은 모면할 수 있을지 몰라도, 역사의 창끝은 결코 불의를 비켜가지 않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