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제가 대통령 손을 뿌리쳤다고요?”

[헤럴드경제]김연아(26)가 최근 자신을 둘러싼 논란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김연아는 2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서 ‘비선 실세’ 최순실 씨 사태와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미운털’이 박혀 불이익을 받았다는 세간의 논란에 입을 열었다. 


지난해 스포츠영웅 선정 과정에서도 인터넷 투표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1위에 올랐지만 ‘5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다’는 선정위원회 규정때문에 탈락한 것이 석연치 않고 체육회의 체육대상도 받지 못하는 등 유난히 상복이 없었다는 것들이 근거로 제시됐다.

이런 이유와 맞물려 김종 문체부 전 차관이 수영 국가대표 박태환과 대화하면서 “나는 김연아를 안 좋아한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지고, 지난해 광복절 행사에서 김연아가 옆에 서 있었던 박근혜 대통령이 내민 손을 뿌리쳤기 때문에 ‘높은 분들’의 눈 밖에 났다는 이야기가 나돌았다.

김연아는 이날 행사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와 관련된 이야기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도 불거진 의혹들은 대부분 사실과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김연아는 광복절 행사에 대해 “제가 서 있던 위치가 원래 제 자리가 아니었고 분위기가 워낙 우왕좌왕했다”며 “제가 아무리 버릇이 없다고 해도 (대통령의) 손을 뿌리치지는 않았던 것으로 기억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생방송인 데다 라인도 잘 맞지 않고 어수선했다”고 설명하며 “영상만 본다면 오해를 하실 수도 있겠지만 제가 그렇게 뿌리친 기억은 없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분명히 했다.

김종 전 차관이 ‘김연아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발언했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그는 “보도를 통해 접했다”며 “제가 직접 그런 것을 느낀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라고 말끝을 흐렸다.

김연아는 “지금 여러 이야기가 나오고 있지만 보도가 나오기 전에는 아무런 생각이 없었다”며 “이야기들이 자꾸만 커지는 것이 걱정스럽다”고 말을 아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