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웅 법무ㆍ최재경 민정 사의설…靑 “금시초문”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김현웅 법무부장관과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 등에 따르면 김 장관과 최 수석은 최순실 비선실세 국정농단 파문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헌정사상 처음으로 형사 사건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된데 대한 책임을 지고 전날 박 대통령에게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23일 전해졌다.

[사진=헤럴드경제DB]

김 장관과 최 수석의 사의는 검찰이 지난 20일 최순실 사건과 관련한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할 때 박 대통령에 적용할 혐의를 사전에 파악하지 못한 것 등에 대해 책임을 지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김 장관과 최 수석은 유일호 경제부총리가 22일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법’(특검법)이 의결된 직후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아직까지 사표를 수리하지 않은 채 고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청와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는 입장이다.

청와대 핵심참모는 23일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무슨 얘기냐. 금시초문”이라며 “오늘 오전에도 함께 회의를 했는데 그런 얘기는 없었다”고 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