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野ㆍ제3지대 연합 대신 ‘제4지대’…“정치 인생 걸고 뚜벅 뚜벅 걷겠다”

-“정치 인생이 이대로 끝나도 좋다는 생각으로 뚜벅뚜벅 걷겠다”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지난 22일 새누리당에서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사진>가 야권 및 제3지대 세력과의 연합설에 일단 선을 그었다. 현존하는 세력과는 전혀 다른 ‘제4의 대안세력’을 규합하겠다는 것이 남 지사의 소신이다.

남 지사는 23일 오전 SBS 라디오에 출연해 “야당 측 인사와는 아직 만날 생각이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남 지나는 이어 “야당 측 인사들이 주로 제3지대를 만들겠다고 하시는데, 굳이 말하자면 저는 제4지대를 만들겠다”며 “그를 통해 서로 (건강한) 경쟁도 하고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남 지사는 다만, “향후에 서로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지향점이 어떤지를 확인하고자 (제3지대 세력과) 만날 수는 있을 것”이라고 해 여지를 남겼다.

앞서 정치권에서는 남 지사가 ‘중도보수 세력의 빅텐트(big tent)’를 자임하고 있는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나 이재오 전 의원 세력과 뜻을 같이할 가능성은 있다는 분석이 나온 바 있다. 제3지대와의 연합론이다. 여기에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나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합세한다거나, 안철수 전 대표 등 국민의당과 손 잡을 경우 상당한 파괴력을 가질 수도 있다는 것이 골자다.

남 지사는 그러나 “보수적 가치에 무게를 두겠지만, 진보까지 포용할 수 있을 정도로 스펙트럼이 넓은 정치세력을 고민하고 있다”며 “특히 국민을 힘들게 하는 주거, 군대, 교육 문제 등에 집중하고, 자유와 정의의 가치를 나눌 수 있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제4지대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남 지사는 특히 “(동반 탈당 규모 등) 숫자에 연연하지 않고, ‘정치 인생이 이대로 끝나도 좋다’는 생각으로 뚜벅뚜벅 걷겠다”는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