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내년 4월부터 바르셀로나 ‘바로’간다

동북아 항공사 최초 정기편 직항

수익성 개선 위해 노선재편 추진

대한항공이 신규시장 노선을 개설하고, 부진한 노선을 중단하는 등 수익성 제고를 위한 여객 노선 재편에 나선다.

23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내년 4월말 스페인 대표 관광지인 바르셀로나에 주 3회 정기편 신규 취항을 준비 중이다. 이번 노선 개발로 대한항공은 동북아시아 항공사 최초 정기편으로 바르셀로나 직항을 운항하게 됐다.

이와 함께 대한항공은 현재 주간 시간대 매일 운항 중인 샌프란시스코 노선에 야간 시간대 출발편을 신설할 계획이다. 내년 4월말 야간 시간대 주 5회 신설을 시작한 뒤 9월부터 주 7회로 증편할 예정이다.

또 현재 주 5회 운항 중인 인천-시애틀 노선을 내년 5월부터 주7회 운항으로 증편하고, 하루 2회 운항 중인 인천-로스엔젤레스 노선에 내년 여름 성수기기간 (6월~8월) 동안 하루 3회 운항으로 증편 하는 등 미서부 지역에 운항편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인천~테헤란 노선에 대해 대한항공은 아직까지 달러화 거래가 제한되는 등 기업 진출 및 활동에 어려움이 있어 금융 및 시장 여건이 갖춰지는 상황을 주시하면서 취항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수요가 부진한 노선에 대해 운항을 중단키로 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경우 주 3회 운항 중인 인천~리야드~제다 노선을 내년 2월말부터 잠정 운휴 하고 시장 여건이 호전되는 시점에 복항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최근 저유가 기조로 인해 국가적인 재정난을 겪고 있다. 플랜트, 정유 사업 프로젝트가 축소돼 한국인 주재 인력이 점진적으로 주는 등 상용 수요의 지속적인 감소에 따라 적자가 누적되고 있다.

이번 운휴에 따라 대한항공은 주 7회 운항 중인 두바이를 거점으로 중동계 항공사와의 연결편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 캄보디아의 경우 인천~시엠립 노선도 내년 2월초 운휴할 계획이다. 인천~시엠립 노선은 앙코르와트 외 관광 인프라 부족으로 수요 개발에 한계가 있어 매년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노선 재편은 내년도 하계 시장을 겨냥한 것이다. 이후에도 노선 재편이 추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태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