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병원수출조합, 11개 유망 의료벤처에 투자연계 지원

‘헬스케어 스타트업 피치데이’ 열어…‘ 제1회 이민화 의료 창업상’ 모바일닥터 뽑혀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한국디지털병원수출사업협동조합(KOHEA·명예이사장 이민화)의 의료벤처 지원사업이 결실을 맺고 있다.

조합은 올 한해 동안 발굴하고 키운 의료 관련 스타트업을 위해 지난 16일 서울 역삼동 디캠프에서 ‘헬스케어 스타트업 피치 데이(Healthcare Startups Pitch Day)’를 열어 투자연계 등 사업화를 고조시켰다. 

[사진설명=모바일닥터 신재원 대표(맨 오른쪽)가 이민화 KOHEA 이사장으로부터 ‘제1회 이민화 의료 창업상’ 상패와 상금 500만원을 받고 있다.]

행사에서는 E2E헬스, 블루레오, IRM, 한소노, 헬스브리즈, 웰트, 메디소닉, 모바일닥터, 성산연구소, 엑스트라큐브, 수테크놀러지 등 11개 유망 스타트업이 벤처캐피탈리스트, 엔젤투자자 및 산업전문가들을 대상으로 혁신적인 사업계획을 발표하고 개발된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였다.

‘벤처 선구자’로 불리는 이민화 조합 명예이사장은 서울, 광주, 대구·경북 등에서 헬스케어 스타트업행사를 열며 성장잠재력이 높은 스타트업을 발굴해 직접 조언해주고 정부지원사업 연계도 지원해 왔다.

그 중 IRM과 블루레오는 이미 시드투자 유치성공과 중소기업청의 TIPS프로그램에 선정돼 약 10억원의 자금을 투자받아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며 성장하고 있다.

또 이번 행사에서 대한의학회가 ‘이민화 의료창업상’을 신설, 상금 500만원과 함께 의료인 창업을 지속적으로 후원하기로 했다. 제1회 의료창업상은 ㈜모바일닥터 신재원 대표가 수상했다.

이 명예이사장은 과거 의학회 발전을 위해 국제논문 지원금을 기부했다. 의학회도 헬스케어 스타트업에 의료인들의 참여가 중요하다는 것에 공감해 상을 신설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 대표는 가정의학과 전문의로 두번째 창업에 도전, 회사를 설립하고 ‘열나요’ 앱을 통해 전국의 영유아 체온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과 비즈니스모델을 개발했다.

이 명예이사장은 “이렇게 발굴되는 헬스케어 스타트업들을 중심으로 한국의 4차 의료혁명이 이뤄질 것이며, 국가 성장동력으로 발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KOHEA가 주최하고 대한의학회, 슈프리마인베스트먼트,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의 디캠프가 후원했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