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미국산 소고기 최대 50% 할인

-빅마켓에서도 28일부터 최대 30% 할인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롯데마트는 오는 24일부터 30일까지 엘포인트(L.POINT) 회원을 대상으로 미국산 소고기 200여톤을 준비해 전 품목 최대 50%가량 할인 판매한다고 23일 밝혔다.

대표적인 품목으로 롯데, 신한, KB국민, NH농협카드로 구매 시 ‘초이스 척아이롤(100gㆍ냉장)’을 1280원(비회원가 2570원)에, ‘PSA 부채살ㆍ냉장 찜갈비(100gㆍ냉장)’를 1460원(비회원가 2930원)에 선보인다. 

소고기 이미지. [사진제공=롯데마트]

또 ‘지리산 진심한우’, ‘장성운가 암소한우’ 브랜드 한우 전 품목 30%할인행사도 진행해 엘포인트(L.POINT)회원에 한해 ‘등심(100g)’을 6650원에, ‘채끝(100g)’을 7350원에, ‘국거리ㆍ불고기(100g)’을 3780원에 판매한다.

한편, 롯데마트가 운영하는 회원제 창고형 매장인 롯데빅마켓에서도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미국산 페스티발 최대 30%할인’ 행사를 진행해 ‘미국산 척아이롤(100g)’을 1390원에, ‘부채살(100g)’을 1490원에, ‘ 꽃갈비살(100g)’을 3980원에 선보인다.

계기영 롯데마트 축산팀장은 “모임이 많아지는 연말을 맞아 소비자들이 저렴하게 소고기를 구매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