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타워, 공공예술로 시민들과 소통하다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서울 잠실에 자리한 롯데월드타워가 ‘현대미술관’으로 탈바꿈한다.

롯데월드타워는 설치미술의 대가 ‘하우메 플렌자(Jaume Plensa)’의 최초 한글 모티브 작품부터 현대 미술사에 한 획을 그은 국내외 여러 작가들의 작품들을 롯데월드타워에 설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하우메 플렌자 작가의 ‘가능성’]

이날 롯데월드타워는 하우메 플렌자와 곤살로 오르티스(Gonzalo Ortiz) 주한 스페인 대사, 김홍희 서울시립미술관장, 박현철 롯데물산 사업총괄본부장 등과 함께 ‘가능성(Possibilities)’의 제막식을 진행했다.

체코 아티스트 그룹 라스빗의 ‘다이버’, 전준호 작가의 ‘블루밍’, 김주현 작가의 ‘라이트 포레스트’, 노준 작가의 ‘마시멜로’ 등 다양한 공공예술 작품을 공개하면서 시민들이 일상에서 쉽게 예술을 접할 수 있도록 했다.

[사진=김주현 작가의 ‘라이트 포레스트’]

이번에 설치되는 ‘가능성’은 하우메 플렌자 작품 최초로 한글을 주요 모티브로 하면서 알파벳과 라틴어, 히브리어, 힌두어 등 세계의 역사와 문화를 발전시킨 글자와 숫자를 보조로 활용해 높이 8.5m의 스테인리스스틸 소재로 만들어졌다.

작품을 안과 밖에서 감상할 수 있는 열린 구조로 누구나 쉽게 다가설 수 있도록 했으며 자음과 모음으로 이뤄진 한글의 특성을 감안해 하늘, 사랑, 사람, 벗, 꿈, 평화, 풍요 등 구체적인 의미의 단어를 활용해 희망과 도전의 메시지도 담았다.

아울러 하우메 플렌자의 작품 외에도 롯데월드타워에는 다양한 공공예술 작품이 타워를 중심으로 아레나 광장, 월드파크 등에 펼쳐져 있다. 

[사진=노준 작가의 ‘라이프 애즈 마시멜로즈’]

우선, 에비뉴엘 잠실점에서 롯데월드타워 로비로 들어가는 공간의 상부에는 체코 아티스트 그룹 라스빗의 ‘다이버’가 자리잡고 있다. ‘다이버’는 거대한 공간을 바다로 상정해 여기에 뛰어드는 사람의 모습을 유리구슬로 표현한 작품으로 미지의 세계에 대한 탐험의 꿈, 중력을 거스르는 자유로움 등 인간의 꿈을 나타냈다.

또 롯데월드타워 출입구 쪽에 설치된 전준호 작가의 ‘블루밍’은 꽉 찬 봉우리가 터져 꽃이 피어나듯 풍요로움과 행복, 사랑과 감사를 표현하는 작품으로 꽃잎 안쪽의 오목한 면을 통해 주변 풍경을 비추며 변화하는 시간의 흐름을 담아내도록 했다.

아레나 광장에 설치된 김주현 작가의 ‘라이트 포레스트’는 인간이 원하는 완벽한 아름다움에 대한 꿈을 피보나치 수열로 표현한 작품으로 시민들이 다니는 보행로에 설치돼 있어 야간에는 조명을 통해 생활 속에 예술작품이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도록 했다.

석촌호수와 인접한 ‘월드파크’ 일대에 설치된 노준 작가의 ‘라이프 애즈 마시멜로즈’ 역시 동물 모양의 인형을 일부만 노출시켜 마시멜로를 흩뿌리듯 설치한 것으로 시민들이 직접 작품에 기대거나 앉아서 즐길 수 있는 생활 밀착형 예술작품이다.

박현철 롯데물산 사업총괄본부장은 “관람객들이 바쁜 일상 속에서 여유와 휴식을 느낄 수 있도록 공공예술작품으로 계속 소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