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유업, 지주사 체제 전환 결정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매일유업은 회사를 분할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지주사 부문은 ‘매일홀딩스 주식회사(가칭)’로, 유가공 사업 부문은 ‘매일유업 주식회사(가칭)’으로 분할 계획이다. 분할 비율은 존속회사인 ‘매일홀딩스 주식회사(가칭)’에 47.3%, ‘매일유업 주식회사(가칭)’에 52.7%로 분할할 계획이다.

분할 기일은 내년 5월1일 예정이다.

매일유업은 “지주사 체제 전환을 통해 경영 효율성과 투명성을 극대화, 장기 성장을 위한 책임경영 체제를 실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사분할 결정에 따라 매일유업의 주권은 23일 오전 9시까지 거래가 정지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