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朴대통령 사부’ 김기춘 구속 수사하라”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구속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최순실 씨의와 연관된 의혹과 ‘세월호 7시간’ 의혹 등을 언급하며 검찰 수사를 통해 진상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순실에 이은 또 한 명의 ‘박 대통령 선생님ㆍ사부’ 김 전 실장을 구속수사해야 한다”며 “박근혜ㆍ최순실 게이트의 또 하나 고리”라고 주장했다. 

[사진=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그는 “김종 전 차관의 증언과 최순실 소유 빌딩을 사무실로 사용한 점, 우병우 전 수석을 통해 국정개입의 막후 지휘로 역할을 했고 박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도 청와대 수석의 입을 막으며 진실 은폐를 주도했다”며 “검찰은 즉각 김 전 실장을 구속수사하라”고 요구했다.

우상호 원내대표 역시 “최순실을 알지도 않고 통한 적도 없다고 했던 김 전 실장의 거짓말이 만천하에 폭로되고 있다”며 “관련자들의 증언을 보면 김 전 실장이 최순실 알선에 직접 관여했고 최태민과는 30년 전부터 교류가 있던 게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전해철 최고위원은 “대통령을 공범으로 적시한 검찰 수사는 일견 평가할 만하지만 김기춘ㆍ우병우의 엄정한 수사가 검찰 수사를 평가하게 될 것”이라며 “청와대 기밀을 누설하고 청와대 인사 관리나 재벌 압력에 직접 관련성이 있는지 엄정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