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최순실 게이트] 檢, 우병우 ‘몰래변론ㆍ탈세 의혹’도 수사

-변호사 때 수임액 미신고…檢, 계좌추적

-도나도나 사건 몰래변론 의혹으로 고발돼

-‘국정농단 방치ㆍ롯데 수사정보 유출 의혹’도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검찰이 우병우(49)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변호사 시절 ‘수임료 축소신고’ 의혹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최근 계좌추적용 압수수색 영장에 의거해 확보한 우 전 수석의 금융거래 자료를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지방변호사회가 검찰에 제출한 우 전 수석의 변호사 시절 수임 신고 자료에는 수임 건수만 나오고 액수는 누락돼 탈세 여부에 관심이 집중됐다.

우 전 수석은 2013년 검찰에서 나와 2014년 5월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 임명될 때까지 1년여간 변호사로 활동했다. 이때 유사수신 투자사기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은 양돈업체 도나도나 최모 대표를 몰래 변론하고, 수임료를 축소 신고해 6000만원에 대한 소득세를 포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도 지난 9월 우 전 수석을 변호사법 위반 및 조세포탈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당초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심우정)에 배당됐지만 이후 출범한 특별수사본부가 우 전 수석의 ‘최순실 국정농단 방치 의혹’을 수사하게 되면서 이 사건도 가져와 함께 들여다 보고 있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이 변호사 시절 서울변호사회에 수임 건수만 신고하고 액수 보고를 하지 않은 배경에 주목하고 있다. 전년도 수임 건수와 수임액은 매년 1월 말까지 지방변호사회에 보고하도록 돼 있다. 그러나 우 전 수석은 이를 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이 변호사 활동 기간 20여건의 사건을 수임했다고 서울회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했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의 금융거래 내역과 국세청 납세자료를 토대로 ‘몰래변론’ 여부나 수임액 축소 의혹 등을 확인하고 있다.

앞서 가족회사 ‘정강’ 횡령 의혹 등으로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은 우 전 수석은 최순실(60ㆍ구속기소) 씨의 국정농단을 알고도 묵인하고, 롯데그룹 수사기밀을 유출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또 한번 검찰 조사를 받게 될 처지에 놓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