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최순실, 與 현역 비례 3인 공천 관여” 주장 일파만파…與 비례대표 “법적 책임 묻겠다”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최순실 씨가 20대 총선 새누리당의 비례대표 공천에 일정 부분 관여했다는 제보를 폭로하자, 새누리당 현역 비례대표 의원들이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순실 씨가 지난 새누리당 20대 총선 공천과 관련, 현역 비례대표 의원 세 사람의 공천에 관여했다는 구체적 제보를 받았다”며 “당장에라도 이름을 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최 씨의 공천 개입 가능성에 대해 “충분히 있다”고 발언한 사실을 언급하며 김현웅 법무부 장관을 향해 “수사에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박 의원의 폭로에 이어 ‘최순실 공천 3인방’에 대한 소문이 찌라시 형태로 정치권에 급속히 퍼지자, 일부 새누리당 비례대표 의원들은 “사실무근”이라는 공식 입장을 연달아 내놓고 있다.

김성태 의원은 문자메시지를 통해 “그 명단에 제가 포함되었다는 찌라시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며 “향후 허위사실 작성 및 무단배포에 대해 엄중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오니 더 이상의 터무니없는 유언비어가 유포되지 않도록 주의 바란다”고 했다. 유민봉 의원 또한 “저는 비례대표 국회의원직을 걸고 최순실과 어떠한 관련도 없음을 알려 드리는 바다”며 관력 의혹을 일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