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행위로 시민들 상처”…朴대통령 상대 위자료 청구訴

노무현 前대통령 사위 곽상언 변호사, 소송참가자 모집

[헤럴드경제=고도예 기자] 곽상언 법무법인 인강 대표 변호사가 ‘비선 실세’ 최순실(60ㆍ여ㆍ구속기소) 씨 등과 공모해 국정을 농단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근혜<사진> 대통령을 상대로 위자료 청구소송을 제기한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 변호사는 22일부터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소송 참가자를 모집한다.

곽 변호사는 이날 “대한민국 국민이자 법률가로서 박 대통령을 상대로 위자료 청구 소송을 진행할 계획이다”며 “청구할 위자료 액수는 소송에 참가한 시민들이결정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곽 변호사는 박 대통령으로부터 위자료를 지급받게 되면, 위자료 전액을 공익재단에 출연할 방침이다. 그는 “현직 대통령에 의한 헌정 중단 사태는 대한민국 건국 이래 처음 있는 일이지만, 박 대통령은 계속된 거짓말로 국민의 자긍심을 짓밟고 치욕스럽게 하고있다”며 “대리하고 있는 누진제 관련 소송 진행에서 얻은 모든 노하우를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소송 참가 신청은 이날 오후 7시부터 인터넷 홈페이지(www.p-lawyer.co.kr)에서 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