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태국서 1300억원 규모 가스플랜트 수주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태국에서 1300억원 규모의 가스플랜트를 수주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21일(현지시각) 태국 국영석유회사 PTT(Petroleum Authority of Thailand)로부터 1300억원 규모의 왕노이 가스압축 플랜트를 수주했다고 23일 밝혔다. 삼성은 EPC(설계, 조달, 시공)에 이르는 전과정을 턴키방식으로 수행하게 되며, 오는 2018년 완공예정이다.

[사진설명=삼성엔지니어링이 2010년에 완공한 PTT사의 GSP-6 가스 플랜트 전경]

이번 프로젝트는 태국 수도 방콕에서 북쪽으로 70km 떨어진 왕노이(WangNoi) 지역에 16MW급 가스터빈 콤프레서 3기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방콕 등 태국 내의 가스 공급량 확충을 위해 추진됐다. 이번 플랜트가 완공되면 태국 남부 라용(Rayong) 가스생산단지에서 방콕 등지로 보내는 가스 공급량은 하루 최대 800입방피트(MMSCFD) 늘어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1991년 태국에 첫 진출한 이후 다수의 석유화학 플랜트를 수주, 성공적으로 수행해왔다. 특히 태국 최대 에너지 그룹 PTT사와는 이번이 16번째 계약이다. 삼성엔지니어링측은 “20여년간 변함없는 신뢰를 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성공적인 사업 수행으로 발주처의 믿음에 보답할 것”이라며 “이번 프로젝트로 태국을 비롯한 동남아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