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 제약사 “R&D투자가 살길”

3분기 누적 투자액 1조684억
매출액 대비 비중 평균 8.9%

경기가 어려운 환경에서도 제약ㆍ바이오 업체들이 R&D 투자액을 전반적으로 크게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분기 제약업계에는 한미약품 사태와 같은 악재가 있었음에도 제약사들에게 신약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의지에는 변함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3분기 영업실적을 공개한 국내 81개 상장제약사 중 결산월이 변동된 일양약품, 신생법인으로 다시 결산을 시작한 (구)휴온스ㆍ에스티팜, 잠정실적만 공개한 테고사이언스, R&D 투자비용을 공개하지 않은 디에이치피코리아ㆍ메지온 등 6개사를 제외한 75개사의 올해 3분기 누적 R&D 투자액은 총 1조68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 9289억원에 비해 15.0% 증가한 수치다. 75개사의 매출 대비 R&D 투자 비중 평균은 8.9%로 전년 8.59%에 비해 0.32%p 늘었다.

R&D 투자비중이 가장 높았던 회사는 조직재생용 바이오소재, 구강보건제품 전문업체인 나이벡으로 나타났다. 나이벡의 R&D 투자금액은 6억5053만원으로 매출액 대비 R&D 투자비율이 66.82%에 달했다. 이어 셀트리온(40.49%), 이수앱지스(33.60%), 메디포스트(32.90%), 셀트리온제약(27.70%) 등이 뒤를 이었다.

전년 동기 대비 R&D 투자비중이 가장 많이 증가한 회사 역시 나이벡으로 45.47%p가 증가했다. 이어 메디포스트(17.98%p), 셀트리온(9.32%p), 메디톡스(7.95%p), 셀트리온제약(7.06%p)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R&D 투자액이 가장 높았던 회사는 셀트리온으로 1870억원을 올 3분기까지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한미약품(1251억원), 녹십자(806억원), 대웅제약(793억원), 종근당(770억원) 등의 순이었다.

또 전년 동기 대비 R&D 투자액이 가장 많이 증가한 회사는 276.4% 증가한 항암면역세포치료제 개발 업체 녹십자셀로 나타났다. 이어 나이벡(255.7%), 메디톡스(250.7%), 명문제약(144.6%), 씨티씨바이오(90.6%)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매출 상위 10개사(유한양행ㆍ녹십자ㆍ광동제약ㆍ한미약품ㆍ대웅제약ㆍ종근당ㆍ제일약품ㆍ셀트리온ㆍ동아에스티ㆍLG생명과학) 중 R&D 투자 비중이 가장 높은 회사는 셀트리온으로 나타났다.

셀트리온의 R&D 투자율은 40.49%이었으며 이어서 한미약품(17.60%), LG생명과학(17.30%), 종근당(12.58%), 대웅제약(12.24%) 등으로 나타났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전반적으로 어려웠던 3분기였지만 제약사들은 R&D 투자비율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며 “적극적인 R&D 투자비율을 높이는 기업들이 좋은 성적을 내고 있는 만큼 기업들의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는 상승곡선을 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손인규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