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촌역 일대 물바다…현재 잠실 방면 4개 차로 통제

[헤럴드경제] 22일 오후 1시 45분께 서울 송파구 지하철 9호선 석촌역 공사장에서 상수도관이 터져 일대 왕복 12차로 도로가 물바다가 됐다.

송파구청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삼성물산이 시공을 담당하는 9호선 919공구에서 석촌역 4번 출구 쪽에 있는 직경 700㎜ 짜리 상수도관이 파열돼 발생했다.

구청 측은 시공사 측이 환승 통로 설치 공사를 위해 흙을 파내는 천공작업을 하던 도중에 상수도관을 건드린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사고로 일대 도로가 물에 잠기고 버스에 타고 있던 시민들이 모두 하차하는 등 불편을 겪었다.

다만 물이 8호선 석촌역 내부로는 들어가지 않아 지하철은 정상 운행되는 등 큰 피해는 없었다.

구청에 따르면 사고 직후 석촌역 사거리에서 송파역 일대 송파대로 양방향 12개 차로가 전면 통제됐다가 물이 빠진 뒤 오후 3시께 성남 방면 통행이 재개됐다.

이어 현재는 잠실 방면 6개 차로 중 2개 차로의 통행을 재개해, 4개 차로만 통제되고 있다.

현재 시공사 측은 파열된 부분을 계속 찾고 있는 한편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구청 관계자는 “정확한 복구 완료 시간은 예상할 수 없다”면서 “오늘 자정 무렵 까지는 파열 부위를 찾아 보수하고 도로를 복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