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왕 서울시②]민원ㆍ사건 등 실시간 소통…SNS로 ‘시민의 마음’ 품다

 -서울시 ‘대한민국 인터넷 소통 대상’ 공공부문 종합대상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시 대표 SNS가 ‘2016 대한민국 인터넷소통대상’ 공공부문에서 종합대상 및 브랜드미디어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사단법인 한국인터넷소통협회에서 주최하는 ‘대한민국 인터넷소통 대상’은 올바른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SNS 활용현황을 평가해 고객, 국민과 활발히 소통한 기업ㆍ기관에 수여하는 상이다. 시상식은 23일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다.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 폴라 등 다양한 SNS 채널을 통해 시민들과 보다 빠르고 스마트하게 소통하며 시민들의 신뢰와 적극적인 시정참여를 이끌어 낸 점이 높이 평가됐다.

사진출처=서울시 페이스북 캡처

서울시 대표 SNS는 메르스ㆍ지하철 사고ㆍ폭염ㆍ폭설 등 위기상황 발생을 신속하게 전파할 뿐만 아니라 시정정보, 축제, 행사정보 제공ㆍ이벤트 등 다양한 콘텐츠로 시민들과 공감 소통을 해나가고 있다.

그 결과 서울시 SNS는 지난 1년 동안 팔로워 수가 42만명에서 62만명으로 급증했다.

서울시는 2년 연속 대한민국 SNS어워드 대상ㆍ인터넷 에코어워드 미디어분야 대상을 수상하는 등 각종 소셜미디어 관련 상을 휩쓸며 공공기관 소통 마케팅의 선두 주자로 발돋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