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물량지수’ 두달 연속 하락세…美 보호무역주의에 수출 감소 우려↑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지난달 우리나라의 수출물량과 수입물량이 동시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미국의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수출 감소가 지속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수출물량지수는 지난 9월 작년 동기보다 2.4% 내린 데 이어 두 달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그래프=수출물량 금액지수 등락률/한국은행 제공>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년 10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지난 10월 수출물량지수 잠정치는 136.40(2010=100)으로 집계됐다.이는 지난 9월(135.84)보다 4.1% 오른 수준이지만 지난해 10월과 비교하면 5.3% 떨어졌다.

지난달 수출물량은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사태와 자동차 파업 등의 영향으로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품목별로는 섬유 및 가죽제품이 경기 부진의 영향으로 11.0% 줄었다.

수송장비도 현대자동차 등 자동차 업계의 파업 여파로 10.7% 감소했다.

전기 및 전자기기의 경우 갤럭시노트7 리콜 및 생산중단 사태로 인해 7.1% 감소했다.

반면 정밀기기 수출물량은 전년동기 대비 7.1% 늘었고 화학제품은 4.9% 증가했다.

10월 수출금액지수는 112.91로 전년동기 대비 5.1% 떨어졌다.

수송장비(-10.6%), 섬유 및 가죽제품(-9.9%), 일반기계(-9.2%), 전기 및 전자기기(-7.1%)의 하락 폭이 컸다.

수입물량지수는 122.59로 전년동기 대비 3.0% 하락해 석달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수입금액지수도 98.60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4.2% 하락했다.

수출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나타내는 소득교역조건지수는 3.9% 떨어진 140.38을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는 “소득교역조건지수의 하락률은 2012년 4월 5.3%를 기록한 이후 가장 컸다”고 설명했다.

상품 1단위를 수출한 대금(달러 기준)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가리키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전년동기 대비 1.4% 상승한 102.92로 집계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