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카메라만 있으면, 바이오 인증 ‘오케이’

-KTNET, 글로벌 바이오인증센터 오픈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한국무역협회의 출자 법인인 한국무역정보통신(대표 한진현, 이하 KTNET)이 편리하고 안전한 ‘모바일 바이오 인증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글로벌 바이오인증센터(BioCA)를 23일 오픈했다.

모바일 바이오 인증서비스는 지문인식이나 홍채인식이 가능한 고가의 최신 스마트폰이 아니더라도 스마트폰에서 전면 카메라만 있으면 ‘바이오 로그인’을 통해 얼굴을 인식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는 얼굴인식 이외에도 목소리 인식, 지문 인식, 핀번호 등 다양한 바이오인증 수단을 제공하며, 중요도에 따라 여러 인증수단을 결합하여 적용할 수도 있어 다양한 보안수준을 선택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는 클라우드 플랫폼을 사용하여 중소기업이나 스타트업에서도 저렴한 비용으로 안전하고 편리한 바이오인증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이 가능하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고객 입장에서는 인증 절차가 간편해지면서도 안전하다는 장점이 있고, 인증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에서는 필요한 솔루션과 서비스를 통합적이고 저렴하게 제공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KTNET 김채미 팀장은 “모바일 바이오인증서비스는 초기비용이 없고 사용한 만큼만 지불하는 방식으로 세계시장에서 검증된 바이오인증 최신 기술을 지속적으로 제공받을 수 있는 셈”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