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페이, 연례 파트너 턴퍼런스 2016 개최

-코엑스몰 내 ‘알리페이 고객서비스 센터’ 공식 오픈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세계 최대 전자결제 플랫폼 알리페이(Alipay)는 삼성동 코엑스 컨벤션 그랜드볼룸에서 ‘알리페이 연례 파트너 컨퍼런스 2016 (Alipay Annual Partner Conference)’을 22일 개최했다.

이는 국내외 파트너사들과 알리페이 사용자를 위한 편의서비스 제공 협력을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이날 컨퍼러스에 앞서 알리페이는 한국무역협회, 아이씨비(ICB)와의 3자 업무협약(MOU) 및 신세계그룹과의 양자 업무협약을 각각 체결했다.

정원식 알리페이코리아 대표   [사진제공=알리페이코리아]

더글라스 피긴(Douglas Feagin) 앤트파이낸셜 수석 부사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현지 소매업체들에게는 앤트파이낸셜과 파트너사들의 데이터 분석자료를 제공해 가맹점들이 중국 소비자들의 니즈를 이해하고 이를 반영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며 “향후 3년 내에는 100만 해외 가맹점을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원식 알리페이코리아 대표는 “한국정보통신, 아이씨비, 하나은행, KIS정보통신, 케이에스넷, 제이티넷 등을 비롯해 국내 파트너사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기반으로 소비자들과 가맹점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국내에서 알리페이와 제휴한 가맹점은 주요 백화점과 면세점 등을 포함해 3만 2000여곳에 이른다. 

코엑스몰 내 ‘알리페이 고객서비스 센터’.   [사진제공=알리페이코리아]

방한 중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모이는 명동, 동대문, 제주도 등 관광지역 내 이들 가맹점에서 알리페이 앱을 이용해 위안화 결제와 온라인 세금 환급이 가능하다.

한편, 알리페이는 이날 오전 코엑스몰 라이브 플라자에서 한국무역협회 및 아이씨비와의 3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코엑스몰 내 ‘알리페이 고객서비스 센터’를 공식 오픈했다.

이는 알리페이의 해외 최초 고객서비스 센터로서 중국인 관광객은 센터 내에서 알리페이의 온오프라인(O2O) 결제를 체험하고 수하물 보관, 세금 환급, 환전 및 휴게 라운지 등의 각종 편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또 알리페이는 신세계그룹과도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이마트, 위드미, 스타필드 등의 그룹내 유통, 면세, 식음료 업장에서 알리페이 서비스 제공 및 공동 프로모션 등 마케팅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