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도안 터키 대통령…3연임위한 개헌 추진…‘종신 집권’ 노리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대통령 3연임이 가능하도록 개헌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13년째 집권 중인 에르도안 대통령은 개헌안이 통과되면 2029년까지 집권할 수 있게 돼, 사실상 ‘종신 집권’을 노리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로이터 통신과 영국 일간 가디언의 최근 보도를 종합하면, 에르도안 대통령의 ‘대통령 3연임 개헌안’이 제2야당인 민족주의행동당(MHP)의 지지 선언으로 통과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MHP에 전달된 개헌안 초안에는 에르도안 대통령이 2029년까지 대통령이 될 수 있는 방안이 들어있다. 2014년 대통령에 당선된 에르도안 대통령의 임기는 2019년까지다. 터키 대통령은 중임이 가능하기 때문에 2019년 대선에서 승리한다면 에르도안은 현행 헌법 하에서 2024년까지 대통령직에 있을 수 있다. 여기에 개헌안이 통과돼 3연임이 가능해지면 2029년까지도 집권할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데블렛 바흐첼리 MHP 대표는 대통령에게 더 많은 권한을 부여하는 헌법 개정안이 합리적이라고 지지를 밝혔다. 개헌안은 이밖에 총리직을 폐지하고 대통령이 두 명의 부통령을 둘 수 있도록 했고, 군과 정보당국 수장은 물론 대학 총장과 고위 관료, 사법부 최고위직도 대통령이 직접 임명하는 등 권한 확대 내용을 담았다. 

김성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