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지주회사 체제 전환ㆍ보통주 액면분할 결정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오리온그룹은 22일 이사회를 열고 ㈜오리온을 지주회사와 사업회사로 인적 분할하고, 보통주식 1주를 10주로 액면분할 하기로 의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결정을 통해 기업 지배구조의 투명성을 높이고, 핵심사업에 대한 효율적 투자와 책임 경영체제를 확립하는 기반이 마련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오리온에 대한 투자자들의 접근성이 높아져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를 제고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리온은 기업분할을 통해 ㈜오리온(가칭)을 식품의 제조와 관련 제품 판매를 중심으로 하는 사업회사로 신설하고, 존속법인은 자회사 관리와 신사업 투자를 목적으로 하는 지주회사 ㈜오리온홀딩스(가칭)로 전환한다. 지주회사와 사업회사의 분할 비율은 0.3420333 대 0.6579667 수준이다. 최종 승인일은 제61기 주주총회가 개최되는 2017년 3월31일이며, 분할기일은 같은 해 6월 1일이다.

이와 함께 주식 액면분할로 ㈜오리온의 주당 가액은 기존 5000원에서 500원으로 분할되고, 발행주식 총 수는 600만8299주에서 6008만2990주로 10배 늘어난다. 주식분할에 대한 승인 역시 제61기 주주총회일인 2017년 3월31일 이루어질 예정이다.

박성규 전무(오리온 재경부문장)는 “오리온이 창립 60년 만에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면서 급변하는 국내외 식품시장에서 신속하고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글로벌 식품기업으로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며 “이번 주식 액면분할로 투자 기회 확대 및 거래 활성화 토대가 마련돼 주주가치 제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