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투자사업과 식품사업으로 인적분할 결정

[헤럴드경제=박영훈 기자] 오리온은 자회사 지분의 관리 및 투자를 목적으로 하는 투자사업부문과 음ㆍ식료품의 제조, 가공 및 판매 등을 담당하는 식품사업부문으로 인적 분할하기로 결정했다고 22일 공시했다.

분할 존속회사(오리온홀딩스)와 분할 신설회사(오리온)의 합병비율은 0.3420333 : 0.6579667 이다.

분할기일은 2017년 6월 1일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