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마켓·소셜커머스“…여행까지 책임집니다”

오픈마켓, 소셜커머스의 영토가 여행시장까지 확장되고 있다. 상품을 파는 것에 집중돼 있었던 서비스에 항공ㆍ숙박 예약까지 더하면서다. 사이트를 찾는 고객들이 원하는 상품을 모두 제공하고자 하는 상품 구색 강화의 일환으로 물꼬를 튼 여행상품 판매는 큐레이팅 경쟁력 등을 활용한 차별화된 서비스로 진화, 치열해지고 있는 여행 시장에서도 이들만의 영역을 구축하는 모양새다.

11번가는 여행시장 핵심 타겟인 ‘알뜰 소비족’을 겨냥, 모바일에 특화된 가격비교형 ‘당일 할인 호텔’ 예약 서비스를 오픈마켓 최초로 론칭했다. 성장세로 접어든 여행 시장 주도권 잡기에 본격적으로 나서겠다는 출사표다. 당일 호텔 예약 서비스 대표 업체 ‘호텔나우’, ‘코리아호텔닷컴’, ‘핀스팟’ 등 3개사와 손을 잡고 시작하며 12월은 ‘호텔조인’, 내년 1월은 ‘야놀자’까지 총 5개사가 연달아 입점한다. 특히 11번가는 호텔담당MD가 각 호텔별 특장점 비교 후 카탈로그 형식으로 정보 제공, 트립 어드바이저의 호텔 리뷰 및 평점 공유, 길 찾기 어플리케이션 연동 등 서비스에 성능 편의를 강화하며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11번가 여행사업팀 김주완 팀장은 “특급호텔부터 비즈니스 호텔까지 타임커머스형 ‘당일 할인 호텔’ 상품 판매를 비롯해 앞으로 여행 시장 핵심 주도권을 더욱 확고히 다질 수 있는 아이디어를 하나씩 구체화할 방침”이라고 했다.

소셜커머스 티몬은 앞서 지난해 국내외 호텔, 리조트 등 숙박업체를 실시간으로 예약할 수 있는 ‘호텔의 신’ 서비스를 시작했다. 국내외 50만개 호텔, 리조트, 게스트하우스 등 다양한 숙소를 최저가 수준으로 예약할 수 있게 도와주는 실시간 숙박예약 서비스다. 티몬은 “개별 자유여행객이 증가하고 있는 최근의 트렌드를 반영해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기획됐다”고 했다. 

손미정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