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두커피 소비자 둘중 한명은 직소싱 원두 산다

-이마트 직소싱 원두커피 5년만에 매출 비중 50% 넘어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이마트에서 원두 커피를 구매하는 소비자 둘 중 한 명은 이마트 직소싱 원두커피를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올 1월부터 11월 22일까지 판매 중인 200여 종류의 원두커피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체 매출의 51.6%가 이마트 직소싱 원두커피였다고 23일 밝혔다. 특히 원두커피 상위 상품 매출 10개 품목안에는 직소싱 원두커피가 7개 포함됐는데, 이 같은 수치는 지난 2011년 첫 직소싱 원두커피를 수입한 이후 5년여 만의 기록이다. 원두커피 판매량도 해마다 증가해서 원두커피 매출은 6배 늘어났고, 매출 구성비 역시 3배 이상 증가했다. 

한 소비자가 이마트 매장에서 원두커피 상품을 살펴보는 모습. (사진=이마트 제공)

이마트는 이 같은 직소싱 원두커피의 인기의 배경을 ‘반값 수준의 가격’과 ‘신선도’로 분석했다.

일반적으로 커피전문점 원두커피는 1kg 당 가격이 4만~5만원 수준인데, 이마트 원두커피는 가격이 절반 수준인 1kg 당 1만8000~2만3000원 사이다.

로스팅을 최종 소비자와 가까운 국내에서 진행해 커피의 신선도를 최고 상태로 유지한 것도 중요한 요인으로 분석된다. 원두를 직접 수입해 쟈뎅이나 맥널티와 같은 커피전문업체를 통해 국내에서 로스팅 한 후, 짧게는 하루, 길어도 1주일 이내에 소비자에게 판매함으로써 원두의 신선도를 최고 상태로 유지하고 있다는 의미다.

이마트는 직소싱 원두커피의 성공을 국내 커피 시장의 성장과 연결시켰다. 최근 국내 소비자들의 취향이 인스턴트 커피(1세대)에서 원두커피(2세대)로 이동한데 이어, 최근에는 개인의 취향에 따라 골라 마실 수 있는 고급 커피인 ‘스페셜티 커피(3세대)’까지 시장이 확대됐다고 봤다.

이에 스페셜티 커피전문업체인 커피 리브레와 함께 해외 산지 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이를통해 자체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인 ‘피코크 크래프트’를 적극적으로 육성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올해 초 병행 수입 방식으로 선보인 ‘이탈리아 일리 원두커피’ 5종도 23일부터 29알까지 일주일 간 20% 할인판매한다.

노태황 이마트 커피바이어는 “기존의 원두커피 직소싱 이외에도 이탈리아 일리 커피와 같은 유명 브랜드 상품도 병행 수입 등 다양한 매입 방식으로 가격을 대폭 낮춰 업계 최고 수준의 가격 경쟁력을 갖춰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