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사퇴하고 비대위 구성’ 새누리당 쇄신 절충안 힘 실려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새누리당 쇄신안이 다음달 21일 이정현 대표가 사퇴한 뒤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는 방향이 의견이 모이는 양상이다. 친박 지도부의 ‘12ㆍ20 사퇴-1ㆍ21 전당대회’ 로드맵과 비박계가 요구하는 ‘즉각 사퇴-비대위 구성’을 절반씩 절충한 대안이다. 이정현 대표<사진>가 절충안 수용 가능성을 열어두면서 일단 추진력을 얻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예정대로 사퇴한 뒤 전당대회를 치르지 않고 비대위를 구성하는 방안에 대해 “당 대표 독단적으로 최고위에서 의결한 내용을 없었던 걸로 한다고 하진 않겠다”면서도 “그 내용들이 합당하다면 당연히 그걸(비대위 구성) 최고위원회의에 안건으로 올릴 용의가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이 절충안은 친박계 의원들 사이에서도 ‘가장 현실적인 대안’으로 받아들여진 상태다. 한 친박계 재선 의원은 “이 대표가 사퇴 요구에 부응해 12월 20일이라는 사퇴 시한을 못 박은 만큼 그 날짜만큼은 지켜줘야 ‘명예로운 퇴진’이 가능하다”며 “사퇴 로드맵은 지도부 입장을 따르되 그 다음에 비대위를 꾸린다면 조기 전당대회 카드는 포기할 수 있다”고 귀띔했다.

친박과 비박이 화해하는 절충안에 힘이 실리면서 당 갈등 국면에서도 계파 화합을 강조해온 유승민 의원을 비대위원장으로 추대하는 움직임도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 친박계 의원들은 “최순실 국정농단이 밝혀지며 유 의원이 ‘배신의 정치’를 한 게 아니라는 명분이 생겼다”며 유 의원을 차기 당권주자나 비대위원장으로 추천하는 움직임을 보여왔다.

이에 대해 유 의원은 “비대위원장 욕심이 전혀 없다. 생각해본 적도 없다”며 “소위 친박들하고 이런 문제를 갖고 뒤로든, 전화 통화든, 만남이든 한 번도 가져본 적이 없다. 좋게 말하면 오해고 나쁘게 말하면 음해”라고 일축했다.

사퇴 일정은 친박 지도부 결정을 따르고 비대위 구성은 비박계 입장을 따르는 절충안에 대해 지도부와 친박계가 빠르게 수용 태도를 보이면서 공은 비박계로 넘어갈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 비대위 구성을 통해 이른바 ‘진박(진실한 친박) 핵심’의 정계 은퇴까지 관철하려 했던 비박계가 쉽게 절충안 카드를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이날 비상시국회의 구성원인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김용태 의원은 지도부의 ‘버티기’를 규탄하며 탈당을 감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