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고교 담임 “내 앞에서 인사 잘해서…수행평가 만점”

-서울시의회 행정감사…청담고 전현직 교원 11명 증인

-“정유라 특혜 아니다” “기억 안난다” 특혜 의혹 부인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비선실세’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의 청담고 2학년 때 담임교사가 정씨에 수행평가 만점을 준 이유로 “공손하고 시를 참 잘 써서”라고 답해 빈축을 사고 있다.

22일 열린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행정 사무감사에 정씨에 학사 및 성적특혜를 제공한 의혹이 있는 청담고 전현직 교사 11명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들은 모두 “특혜는 아니었다” “기억나지 않는다”고 해당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정훈 의원(더불어민주당ㆍ강동1)은 정씨의 고교 2년 담임교사에 정씨가 제대로 학교에 나오지 않았는데도 국어과 태도점수를 만점 준 이유가 무엇인지 물었다.

해당 교사는 서울시교육청 감사에서 정씨에게 만점을 준 이유로 “체육부에서 정유라를 방치한다는 미안함에 못난 자식 감싸는 엄마 같은 심정으로 만점을 부여했다”고 해 논란을 빚었다.

담임교사는 이 의원의 질의에 “이 부분은 해명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세가지 이유가 있다. 첫번째, 유연(개명 전 이름)이는 제 앞에서 항상 공손하고 예의바르게 인사를 잘한다. 두번째, 자작시를 쓰는 시간이 있었는데 유연이가 시를 참 잘 쓴다. 세번째, 학교 밖의 훈련도 학교에서 공부하는 것과 똑같은 가치를 줘야한다고 생각해서 그렇게 평가했다”고 답변, 의원들을 실소케 했다.

이 담임교사는 또 정씨가 해외로 출국해 있던 기간 학교생활기록부에 학폭예방교육 등을 받았다고 허위 기재한 사실에 대해서도 “출결처리를 안일하게 했다. 단순 행정착오이지 특혜는 아니다”고 답했다. 이정훈 의원은 “출결처리를 안일하게 한 것이 바로 특혜”라고 질타했다.

또 교육청 감사에서 최순실씨에게 현금 30만원을 받은 사실이 드러난 체육부장은 “나중에 최순실에게 돌려줬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청담고 전현직 교사들은 이날 정씨에 대한 비상식적인 학사·성적관리에 대해 일제히 “특혜가 아니었다” “기억나지 않는다” “실수였다”고 해당의혹을 부인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지난달 31일부터 시작한 청담고 특정감사를 마무리짓고 금명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최순실 모녀를 비롯해 관련 교원들에 대한 수사의뢰와 정씨의 청담고 졸업취소 처분 등이 주요 내용이 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