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이대 부정입학 ·학점특혜 의혹, 교수 소환

[헤럴드경제]최순실씨(60·구속기소) 일가 의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최씨의 딸 정유라씨(20·개명 전 정유연) 부정입학 의혹과 관련해 22일 이화여대 교수 3~4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23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몇 분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했다”며 “지금 이 사건과 관계 없는 분도 있어서 (어느 분을 조사했는지) 나중에 일괄적으로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22일 이화여대 본관 총장실과 입학처 등 사무실 20여곳과 최경희 전 총장을 포함한 관련자 주거지 3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하면서 정씨 입학·학사운영 특혜의혹 수사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교육부는 지난 18일 이대 감사결과 발표를 통해 정씨의 체육특기자 전형 입학과 학사관리에 특혜가 있었다고 밝혔다.

당시 이대 입학처장이었던 남궁곤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2014년 10월18일 면접 당일 ‘수험생 중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가 있으니 뽑으라’고 강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일부 면접위원은 서류평가에서 정씨보다 순위가 높은 수험생에게 낮은 점수를 주도록 유도했다.

서류평가에서 합격권 밖이었던 정씨는 면접평가에서 최고점수를 받으면서 합격했다. 또 정씨는 2015학년도 1학기(1과목)부터 2016학년도 1학기(6과목), 여름학기(1과목)까지 8개 과목 수업에 한 차례도 출석하지 않았지만 학교 측으로부터 학점을 부여받기도 했다.

검찰은 조만간 최 전 총장과 남 교수 등을 불러 정씨의 입학과정 등에 특혜를 준 경위와 윗선이 개입했는지 여부를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당사자인 정씨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