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칠희 삼성전자 사장 “美 퀀텀닷 기업 QD비전 자산 인수”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의 퀀텀닷(양자점) 기술 기업 ‘QD비전’을 인수한다. 삼성전자가 공식적으로 QD비전 인수에 대해 확인해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3일 정칠희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장(사장)은 서울 서초사옥에서 열린 사장단회의 직전 기자들과 만나 “(QD비전의) 자산을 인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간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QD비전을 7000만달러(825억원)에 인수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최근 QD비전 인수전에 참여해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

QD비전은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출신 연구자가 설립한 기업으로 퀀텀닷 원천 특허를 다수 보유한 기업이다. 퀀텀닷을 차세대 디스플레이 소재로 지목하고 개발 중인 삼성전자는 QD비전의 기초기술을 활용해 시너지를 낼 것으로 보인다.

[사진=정칠희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장]

이 회사는 중국 TCL에 퀀텀닷 필름을 공급했고 2013년 소니와 협력해 퀀텀닷 TV를 개발했다. LG디스플레이와는 지난 2010년 퀀텀닷 기술 개발 협약을 맺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QD비전의 기초기술을 활용해 제품개발에 시너지를 내고 차세대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퀀텀닷을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로 낙점하고 연구개발 중이다. TV로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퀀텀닷 소재를 디스플레이에 적용, 양산했다. 퀀텀닷을 필름 형태로 제작 중이고 색 재현력을 높인 프리미엄 SUHD TV는 삼성전자 TV의 주력 제품이다.

김동원 현대증권 연구원은 QD비전의 인수를 “하만 M&A 이후 삼성의 두 번째 신의 한 수”라 표현하면서 “QD비전 기초기술과 삼성종합기술원 응용기술이 융합해 퀀텀닷 개발의 큰 시너지가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QD비전의 퀀텀닷 원천 특허를 활용해 향후 잠재적 특허소송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수 있다”며 “삼성의 QLED TV 조기 출시 가능성 확대로 차세대 TV 주도권 확보가 용이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퀀텀닷은 빛을 정교하게 만들어낼 수 있는 나노미터(10억분의1m) 크기의 반도체입자다. 에너지 효율이 100%에 가까워 추가로 전력 사용량을 늘리지 않으면서도 화질 개선이 가능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